블로그 이미지
아홉색깔 무지개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영화 학교가는 길. (아버지의 사랑)

2018.02.26 23:07 | Posted by 아홉색깔 무지개

영화     학교가는 길

 

학교가는 길이라는 영화를 티비에서 방영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자녀들을 배움의 터로 보내기 위해 긴 여정을 시작합니다.

지금 떠나면 일년뒤에나 볼수 있는 자녀들을 위해 아버지들은

자신이 해줄수 있는 모든것을 이 길 위에 쏟아 부었습니다.

 

 

 

영하 20도, 20일간의 고행, 미끄러운 얼음 길, 야외취침, 무거운 어깨.
그래도 내 아이를 위해 걷는 아버지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가 지금 시작된다!

눈으로 뒤덮인 히말라야. 일 년에 단 한 번 열리는 얼음 길 차다(chaddar: 얼음담요)를 건너 학교에 가는 아이들. 사람이 죽어나가기도 하는 위험한 길이지만 아이들은 든든한 아버지의 품에서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등굣길에 나선다. 학교에 가 얼음길이 녹아 내리면 꼬박 1년동안 아이를 만날 수 없지만 아버지는 아이의 꿈을 위해 무거운 짐을 지고 오늘도 차다를 건넌다.

출처 네이버 영화 학교 가는길

 

 

자녀를 업고 눈길을 걷는가 하면

자녀를 지게에 태우고 얼음물을 건너고

비탈진 산길을 한손으로는 자녀의 손을 잡고 등에는 짐을 가득싣고

밤에는 추위에 떨며 치친 몸을 누입니다.

며칠을 고통스런 길을 걸었던 아버지들.

아버지들도 뒤돌아서서 너무 힘든 나머지 눈물을 보였습니다.

 

그렇게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준뒤 그 고통스런 길을

아버지 혼자 다시 되짚어 가야 합니다.

아이가 졸업할때까지 아버지의 고통의 여정은 끝나지 않습니다.

아버지라는 이름은 아무나가 가질수 없는 이름이란걸 알게 되었습니다.

 

 

 

다들 누군가가 되려고는 하지만

누군가답게 살아가려고 하지는 않는거 같습니다.

교수는 되려고 하지만 교수답게 살지는 않고,

정치인이 되려고 하지만 청치인답게 살려고 하지는 않는거 같습니다.

누군가가되려고 하는지 누군가답게 살고자 하는지 깊은 생각에 빠집니다..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그레스

Comment

  1. luree 2018.02.27 17:14 신고

    늘 어머니의 사랑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게 느껴지는 아버지의 사랑입니다.
    맨발로 자녀를 업고 얼음물을 건너가는 사진은 정말 보기만 해도 제 발이 아픈 것 같아요ㅜㅜ
    아버지 그 사랑에도 감사를 드립니다..

    • 어머니의 사랑이 따뜻하고 애절한 것이라면 아버지의 사랑은 묵직하고 깊은 사랑이지요. 아버지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2. 아버지의 사랑은 조용하지만 깊고, 잘 보이지 않지만, 늘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사랑이 없다면 세상의 많은 자녀들은 올바르게 자랄 수 없었을 거에요~
    오늘은 아버지의 사랑에 대해 더욱 많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될 것 같네요~

    • 아버지의 사랑은 무게를 달수가 없지요. 물론 어머니의 사랑도 마찬가지이지만요. 드러내지 않으시고 잠잠히 사랑해주시는 아버지 감사합니다

  3. 너무 감동이네요.
    자녀를 위해 모든 것을 내어주실 분은 부모님뿐임을 다시 한법 생각하게 되네요.

  4. 정말 감동적인 영화같아요
    꼭 봐야겠네요
    아버지의 사랑을 그린 영화라니... 생각만 해도 가슴이 뭉클합니다.

이전 1 2 3 4 5 6 7 8 ···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