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아홉색깔 무지개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귀머거리 너구리 (백석동화)

2018.03.24 22:56 | Posted by 아홉색깔 무지개


백석 선생님의 동화 귀머거리 너구리를 읽고 많은 선물을 받았습니다.

동화를 재미로만 읽어 봤는데, 동화책에도 어마어마한 교훈이 있네요.

사실 어렸을 때부터 동화책을 통해 많은 교훈을 받았던거 같아요.

동화책은 애들만 보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이 맞는가 봅니다. 


 


 

 

귀머거리 너구리 이야기를 시작해볼께요.



어느 산 속에 귀머거리 너구리가 살고 있었어요.

곰,멧돼지,너구리는 강냉이밭에서 강냉이를 따먹었는데 

밭임자 영감이 소리 치는 바람에 곰, 멧돼지는 도망을 치는데

귀머거리 너구리는 소리가 들리지 않아 도망치지 않았죠.


어느 날 밤 오소리,노루, 너구너가 메밀밭을 훓어 먹을때

 밭 임자 개들이 짖어대자 오소리, 노루는 도망쳤지만

귀머거리 너구리는 도망치지 않았죠.

동물들은 너구리가 귀머거리인걸 모른채

동물 중에 제일 용감하다며 대장을 삼았습니다.

 

동물들은 귀머거리 너구리  대장을 앞세워 마을 사람들과 싸우러 갔습니다.

귀머거리 너구리는 몽둥이 든 사람들과 개들이 오는 것을 보고

질겁을 하고 도망을 쳤습니다

.사실 귀머거리 너구리는 겁쟁이였습니다.


 

귀머거리 너구리를 대장으로 삼았던 동물들은

 싸움에서 지고 말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내 판단과 생각이 사실이라고 결정을 내리는 일이

정말 많은거 같아요.

사실은 그것이 오해일수도 있는데 말이죠.

동물들이 너구리가 도망치지 않는 이유를 물어보았더라면

겁쟁이 너구리를 앞세워 싸우러 가는  일은 없었겠죠.

너구리가 도망가지 않는 이유는 용감하기 때문이라고

자기들 멋대로 생각하고 판단했기 때문에 낭패를 보았던 것입니다.


너구리가 귀머거리라는 것은 상상조차도 못한채 말입니다.

우리도 주위의 많은 일들을 내 생각과 판단이 전부가 되어

수만가지 오해를 만들고 사는건 아닌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오해를 갖지 않으려면

당사자에게 물어보면 됩니다.

소통을 해야 한다는 거죠.

이것이 오늘의 팩트!!

말안해도 알겠지. 생각하지 마세요.

소통을 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자기의 마음을 말하지 않으면 내가 알수 없듯이

내 마음도 말하지 않으면 상대가 알수가 없죠.

 

예를들어 남편과의 사이에서

 내 마음을 몰라주는 남편에게 꼭 말을해야 알어?라고 하지만

남편이  자기 마음을 몰라준다고 서운해 하면

말을 해야 알지 내가 어떻게 알어?라고 말하지 않나요?

내 마음은 말하지 않아도 알아줘야 된다고 생각하고

나는 남편이 말안해주면 당연히 모른다고 생각하는 모순도

소통을 안하니까 생기는 문제입니다.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

안상홍님께서 세우신 교회

 

세상에는 수많은 교회가 있습니다

통일교회, 감리교회, 성공회, 침례교회, 몰몬교회,

동방교회, 안식교회, 여호와의 증인, 구세군교회, 동방정교회,

 장로교회, 카톨릭교회,성결교회......

 

마태복음 16장 18절

또 내가 네게 이르노니 너는 베드로라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우리니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리라

 

 

 2000년 전, 예수님께서 친히 세우신 교회는 어떤 교회일까요?

성경에는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가 있습니다.

교회의 이름은 무엇일까요?

 

 

 

 

 

갈라디아서 1장 13절

내가 이전에 유대교에 있을 때에 행한 일을 너희가 들었거니와

하나님의 교회를 심히 핍박하여 잔해하고

 

 

예수님께서 세우시고 사도들이 다녔던 교회의 이름은

다름 아닌 하나님의 교회였습니다.

 

예수님께서 무엇으로 교회를 세우셨을까요?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에는 반드시 하나님의 피기 있어야 합니다.

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피로 교회를 세우셨을까요?

그 이유는 우리의 죄 사함을 위해서입니다.

 

에베소서 1장7절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 사함을 받았으니

 

우리의 죄 사함을 위해 예수님께서는 친히 자기 피로 교회를 세우셨습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의 피로 죄 사함을 받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고린도전서 10장 16절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예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예함이 아니냐

 

 

누가복음 22장 15-20

내가 고난을 받기 전에 너희와 함께

유월절 먹기를 원하고 원하였노라

또 떡을 가져 사례하시고 떼어 저희에게 주시며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키면 죄 사함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세우시고 사도들이 다녔던 교회의 특징

첫번째 교회 명칭은 '하나님의 교회'

두번째 '새 언약 유월절'을 지키는 교회이어야만 합니다.

 

 

이천년전 예수님께서 세우신 하나님의 교회가

마귀의 훼방으로 무너졌습니다.

그리하여 에수님께서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두번째 오신다는 약속을 주셨습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예수님께서는 안상홍님이라는 새이름으로 오셔서

무너진 시온 하나님의 교회를 다시 세우셨습니다.

 

이천년전에 예수님께서 세우신 교회가 바로

이 시대 안상홍님께서 세우신 교회입니다.

 

이천년 전이나 지금이나 교회이름은 변함없이 하나님의 교회입니다.

그리고 그곳에는 에수님의 피로 세우신

새언약 유월절 약속이 있어야합니다.

그곳은 어디???

바로 여기입니다.

 

 

 

희망 (따뜻한 하루)

2018.03.21 00:21 | Posted by 아홉색깔 무지개

 

따뜻한 하루님께서 보내주신 메일 중에서

 

식물은 포기하지 않는다






















나는 이 모양인데 저 친구는 왜 저렇게 잘나가는 걸까?
아무리 발버둥 쳐도 내 환경이 이러니까 절대 나아지지 않을 거야.
환경이 안 좋아도, 얼굴이 예쁘고 잘생겼으니까 잘 된 거야.

나에겐 능력도 희망도 없어.
부모님이 경제적으로 도와줄 형편도 안 되고, 외모도 별로니까.
내 인생은 죽은 나무고, 버려진 폐품이고, 차가운 아스팔트야
그런 데선 절대 꽃이 피지 못하는 것처럼..

과연 그럴까요?
죽은 나무에선 다른 꽃이 피어납니다.
버려진 폐품에서도 기적은 일어납니다.
그리고 차가운 아스팔트를 뚫고 아름다운 꽃이
곱디고운 자태를 뽐냅니다.

인생은 그렇습니다.
절대, 절대, 절대 희망이 보이지 않다가도 기회가 찾아옵니다.
다시 일어설 수 없을 것 같을 때 포기하지 않는다면
뛸 힘이 생기고 날 수 있는 능력이 더해집니다.

특별한 사람에게 오는 기적이 아니고 포기하지 않으면
누구에게나 불시에 찾아오는, 인생이 주는 선물이
바로 그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돌담은 우리를 막기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외에 다른 사람들을 막기 위해 있는 것이다.
– 랜디 포시 –